kicx4364_s.jpg

      

춘분             


                                           장승진(1974 - ) 전남 장흥


                              낮이 길어지고 있습니다

                              겨울 동안 방치됐던  묵정밭에서

                              잔돌멩이들이 눈을 뜹니다

                              볕 좋은 하루가 노릇노릇 익어갑니다

                              너무 익은 부분을 바람이 식혀줍니다

                              그 가운데 당신이 놓아둔 삽 한 자루

                              햇볕을 받아 눈부시게 빛납니다

                              돌아온 시력을 다시 끌어당깁니다

                              참새가 밭두둑에 앉아 목을 빼더니

                              무리를 찾아 떠나갑니다

                              바람이 참새를 힘껏 밀어줍니다

                              기억의 저편, 우두커니 선 나무에

                              초록 기운이 감도는 것 같습니다

                              잎이 자라는 대로

                              운명의 손금도 알 수 있겠지요

                              당신이 지펴 논 봄기운이

                              초록 불꽃으로 타올라 세상을 달굽니다

                              내 그림자가 바람에 흔들리는 것도

                              이 불꽃의 일렁임 때문이겠지요

                              이제 바람과 불꽃에

                              음습한 나를 말려야 할 때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