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월.jpg


4월은 갈아엎는 달

내 고향은
강 언덕에 있었다
.
해마다 봄이 오면

피어나는 가난
.

지금도

흰 물 내려다보이는 언덕

무너진 토방가선
시퍼런 풀줄기 우그려 넣고 있을

, 죄 없이 눈만 큰 어린것들.

미치고 싶었다
.
4
월이 오면

산천은 껍질을 찢고
속잎은 돋아나는데
,
4
월이 오면

내 가슴에도 속잎은 돋아나고 있는데
,
우리네 조국에도

어느 머언 심저, 분명

새로운 속잎은 돋아오고 있는데,

미치고 싶었다
.
4
월이 오면

곰나루서 피 터진 동학의 함성.
광화문서 목 터진 4월의 승리여
.

강산을 덮어, 화창한

진달래는 피어나는데
,
출렁이는 네 가슴만 남겨놓고, 갈아엎었으면

이 균스러운 부패와 향락의 불야성 갈아엎었으면
갈아엎은 한강연안에다
보리를 뿌리면

비단처럼 물결칠, 아 푸른 보리밭.

강산을 덮어 화창한 진달래는 피어나는데

그날이 오기까지는, 4월은 갈아엎는 달.
그날이 오기까지는, 4월은 일어서는 달
.


(
신동엽·시인, 1930-196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