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3.jpg




7월  

 

 

한 해의 허리가 접힌 채
돌아선 반환점에
무리 지어 핀 개망초

 

한 해의 궤도를 순환하는
레일에 깔린 절반의 날들
시간의 음소까지 조각난 눈물
장대비로 내린다

 

계절의 반도 접힌다

 

폭염 속으로 무성하게
피어난 잎새도 기울면
중년의 머리카락처럼
단풍 들겠지

 

무성한 잎새로도
견딜 수 없는 햇살
굵게 접힌 마음 한 자락
폭우 속으로 쓸려간다


(목필균·시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