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an-d076.jpg


그 대 앞에 봄이 있다. / 김종해


                                                               우리 살아가는 일 속에
                                                                파도치는 날 바람 부는 날이
                                                                어디 한두 번이랴
                                                                그런 날은 조용히 닻을 내리고
                                                                오늘 일을 잠시라도
                                                                낮은 곳에 묻어두어야 한다
                                                                우리 사랑하는 일 또한 그 같아서
                                                                파도치는 날 바람 부는 날은
                                                                높은 파도를 타지 않고
                                                                낮게 낮게 밀물져야 한다
                                                                사랑하는 이여
                                                                상처받지 않은 사랑이 어디 있으랴
                                                                추운 겨울 다 지내고
                                                                꽃 필 차례가 바로 그대 앞에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