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0F82254C21B9E577.jpg



꽃구름 카페

                                   

 

벚나무 허공에다 꽃구름 카페를 열었습니다

밤에는 별빛이 내려와 시를 쓰고

낮에는 햇빛이 시를 읽는 허공카페입니다

 

곤줄박이며 콩새 방울새 박새 오목눈이까지

숲속 식솔들이 시를 읽고 가는가 하면

벌과 나비 바람둥이 바람까지

시를 어루만지고 가는 꽃구름 카페입니다

 

공원을 한 바퀴 돌고나서 나도

꽃구름카페 아래 쉬어갑니다

벚꽃 닮은 매화, 매화 닮은 벚꽃

어느 것이 진품이고 어느 것이 모사품일까,

생각을 하는 나에게

자연은 위작도 모사품도 모르는 신의 창작품이라고

팔랑팔랑 허공을 떠다니는 꽃잎이 일러 줍니다

잠시 불온한 생각에 붉어진 얼굴로

꽃구름카페 휴식차를 마십니다


----서정란 시집, {꽃구름 카페}에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