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수 54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영원한 위로

눅 2:25-28

 

예수님 당시 이스라엘의 상황은 너무도 무겁고 암울했습니다그러나 그런 상황에서도 경건한 사람들이 있었습니다예수님의 시신을 요구했던 아리마데 요셉은 하나님의 나라를 기다리는 사람이었다고 했습니다. (막 15:43 “아리마대 사람 요셉이 아서 당돌히 빌라도에게 들어가 예수의 시체를 달라 하니 이 사람은 존경 받는 공회원이요 하나님의 나라를 기다리는 자라.”시므온은 이스라엘의 위로를 기다리는 사람이었다고 했습니다. (눅 2:25 “예루살렘에 시므온이라 하는 사람이 있으니 이 사람이 의롭고 경건하여 이스라엘의 위로를 기다리는 자라 성령이 그 위에 계시더라.”)

 

시므온이 기다렸던 그 이스라엘의 위로는 무엇이었을까요보통 일반적으로 말하는 위로(comfort)’는 어려움에 처한 사람에게 따뜻한 격려를 해줄 때 쓰는 말이었습니다그런데 누가복음 2:25절을 번역한 모든 영어 성경(NIV, ASV, RSV, KJV)들은 그 위로라는 단어를 한결같이 ‘Consolation’으로 사용하고 있습니다. ‘Consolation’은 병들었을 때 필요한돈이 없을 때 필요한사업이 망했을 때 필요한속상했을 때 필요한 그런 보통 위로(comfort)가 아니라사랑하는 사람이나 부모를 갑자기 잃게 되어 깊은 슬픔과 절망 가운데 있는 사람들에게 주는 매우 특별한 격려를 말합니다예레미야 16:7절에서 언급된 위로가 바로 Consolation입니다슬플 때에 떡을 떼며그 죽은 자를 인하여 그들을 위로하는 자가 없을 것이며그들의 아비나 어미의 죽음을 위하여 위로의 잔을 그들에게 마시게 할 자가 없으리라.”

 

시므온이 기다렸던 위로는 자기 자신을 위한 보통의 위로(comfort)가 아니라사망선고를 당한 이스라엘을 위한 특별한 위로(Consolation)였습니다헬라어로는 이 위로를 파라칼레오(παρακαλέω)’라고 했는데, “쓰러져 있는 사람을 붙잡아 일으켜 세워주며다시 힘내라고 격려를 해줄 때 하는 위로라고 했습니다.


이스라엘에게 그런 위로가 필요했던 것은 이스라엘의 상태가 죽은 사람처럼 쓰러져 있었기 때문입니다정치적으로 주변 강대국(헬라제국로마제국)들에게 침략과 노략질을 당하고 있었습니다그러나 더 암울했던 상황은 영적으로 이스라엘은 사망선고를 당한 상태였습니다선지자 말라기 이후부터 약 400년 동안 하나님은 이스라엘에게 아무 말씀도 하지 않고 계셨습니다선지자 아모스가 예언했던 그 캄캄한 시대를 겪고 있었습니다아모스 8:11-12절입니다주 여호와의 말씀이니라보라날이 이를 지라내가 기근을 땅에 보내리니 양식이 없어 주림이 아니며물이 없어 갈함이 아니요여호와의 말씀을 듣지 못한 기길이라사람이 이 바다에서 저 바다까지북쪽에서 동쪽까지 비틀 거리며 여호와의 말씀을 구하려고 돌아다녀도 얻지 못하리라.”

 

평범한 이스라엘 사람들이 기다렸던 위로는 예레미야 31:10-14절에 있는 위로였을지도 모릅니다여호와께서 야곱을 구원하시되 그들보다 강한 자의 손에서 속량하셨으니그들이 와서 시온의 높은 곳에서 찬송하며 여호와의 복 곧 곡식과 새 포도주와 기름과 어린 양의 떼와 소의 떼를 얻고 크게 기뻐하리라그 심령은 물 댄 동산 같겠고 다시는 근심이 없으리로다 할지어다그 때에 처녀는 춤추며 즐거워하겠고 청년과 노인은 함께 즐거워하리니 내가 그들의 슬픔을 돌려서 즐겁게 하며 그들을 위로하여 그들의 근심으로부터 기쁨을 얻게 할 것임이라내가 기름으로 제사장들의 마음을 흡족하게 하며 내 복으로 내 백성을 만족하게 하리라 여호와의 말씀이니라.”

 

그런데 시므온이 기다렸던 위로는 그런 위로가 아니었습니다여기에서 시므온의 모습을 좀 더 눈여겨 볼 필요가 있습니다누가복음 27-28절입니다성령의 감동으로 성전에 들어가매 마침 부모가 유럽의 전례대로 행하고자 하여 그 아기 예수를 데리고 오는지라시므온이 아기를 안고 하나님을 찬송하여 가로되.라고 했습니다시므온에게 임했던 이스라엘의 위로가 무엇이었는지 구체적으로 보여주고 있습니다.

 

시므온의 팔에 누가 있었습니까정확히 말하면 성령께서 시므온의 팔에 누구를 안겨주셨습니까그렇습니다시므온이 평생 기도하며 기다렸던 이스라엘의 위로는 바로 예수 그리스도였던 것입니다많은 격려의 말이 아니라 예수 그리스도가 진실한 이스라엘의 위로이셨던 것입니다예레미야서 31장에 있는 위로는 임시적인 위로라고 하면시므온에게 안겨진 아기 예수님은 영원한 위로였습니다사도 바울은 그 영원한 위로가 우리 가운데 늘 충만히 있기를 기도했습니다데살로니가후서 2:16절입니다. “우리 주 예수 그리스도와 우리를 사랑하시고 영원한 위로와 좋은 소망을 은혜로 주신 하나님 우리 아버지께서 너희 마음을 위로하시고 모든 선한 일과 말에 굳건하게 하시기를 원하노라.”

 

지금의 유대인들을 보십시오그들은 지금도 여전히 불행한 사람들입니다그들은 하나님으로부터 위로 받기를 원합니다그러나 그들은 그 위로를 받을 수가 없습니다왜냐하면 [영원한 위로]가 되는 예수님을 그들이 죽였고지금까지 예수님을 거절하고 있기 때문입니다그래서 이스라엘의 역사는 지금도 비극 그 자체입니다.

 

다윗 왕조 이후부터 지금까지 이스라엘은 평안한 날이 없었습니다솔로몬 이후에 나라만 남북으로 분열(BC 930)된 것이 아닙니다여호와를 경외하는 신앙까지 완전히 무너지고 말았습니다그때부터 이스라엘은 무너지는 역사를 거듭했습니다세우면 무너지고세우면 또 무너졌습니다앗시리아 제국이 일어나 북왕국 이스라엘를 무너트렸습니다. (BC 722바벨론 제국이 일어나 남왕국 유다를 무너트렸습니다. (BC 586그리고 70년 동안 나라 없는 민족으로 바벨론 포로로 살았습니다그러나 페르시아 제국이 바벨론 제국을 정복하고 고레스가 왕이 되었을 때 바벨론에 있던 유대인들이 본토 예루살렘으로 돌아가게 되어 느헤미야와 함께 나라를 재건했습니다. (BC 444그러나 그 예루살렘도 다시 헬라제국 알렉산더 대왕에게 정복을 당했습니다. (BC 334그리고 다시 로마제국 폼페이(Pompeyus) 장군에게 점령을 당했습니다. (BC 64)


그때에 예수님께서 이스라엘에 오셨던 것입니다그러나 유대인들은 예수님을 십자가에 못 박아 죽였습니다진정한 이스라엘의 위로를 그들 스스로가 차버린 것입니다그래서 예수님 승천 이후, AD 66년에 로마제국을 향한 유대인들의 폭동이 일어났고그 폭동을 진압했던 로마의 티투스(Titus) 장군은 폭도들만 진압했던 것이 아니라예루살렘 성전을 완전히 파괴시켜 버렸고팔레스타인에서 이스라엘이라는 나라를 완전히 지워버립니다. (AD 70예수님께서 예언하신대로 이루어진 것입니다. (마 24:2 “예수께서 성전에서 나와서 가실 때에 제자들이 성전 건물들을 가리켜 보이려고 나아오니 대답하여 가라사대 너희가 이 모든 것을 보지 못하느냐내가 진실로 너희에게 이르노니 돌 하나도 돌 위에 남지 않고 다 무너뜨리우리라.”)

 

그리고 약 1,878년 동안 나라 없이 살던 유대인들은 1948년 5월 14일에 팔레스타인 땅에 다시 그들의 국기를 꽂았습니다그런데 그곳에 평화가 있습니까아닙니다현재도 예루살렘은 중동의 화약고가 되어 있습니다그 땅에는 평화가 없습니다있을 수가 없습니다그들은 지금도 영원한 위로가 무엇인지그 분이 누구이신지 모르고 있기 때문입니다.

 

다시 한번 시므온과 안나를 주목합니다그들은 성전에서 수 십 년 동안 기도하면서 이스라엘의 위로를 기다렸던 사람들이었다고 했습니다그들이 기다렸던 것은 로마제국에게 점령당한 이스라엘의 재건이 아니었습니다온 열방 민족을 구원하실 [메시야]를 기다렸던 것입니다그래서 그들의 소원대로 그들이 죽기 전에 메시야를 볼 수 있도록아니 그 메시야를 친히 안아볼 수 있도록 성령께서 그들을 허락해 주셨던 것입니다얼마나 큰 은혜입니까얼마나 큰 영광입니까?

 

마지막으로 이사야 66:10-12절을 읽습니다. 예루살렘을 사랑하는 자여다 그와 함께 기뻐하라다 그와 함께 즐거워하라그를 위하여 슬퍼하는 자여다 그의 기쁨을 인하여 그와 함께 기뻐하라너희가 젖을 빠는 것 같이 그 위로하는 품에서 만족하겠고젖을 넉넉히 빤 것 같이 그 영광의 풍성함을 인하여 즐거워하리라여호와께서 이같이 말씀하시되 보라 내가 그에게 평강을 강 같이그에게 열방의 영광을 넘치는 시내 같이 주리니 너희가 그 젖을 빨 것이며 너희가 옆에 안기며 그 무릎에서 놀 것이라.”

 

성탄절입니다사람들과 모여서 기뻐하는 날이 아닙니다선지자 이사야는 그와 함께 기뻐하라.고 말씀하고 있습니다. 오직 예수님만이 영원한 위로(αωνίαν παράκλησις Everlasting Consolation)가 되시기 때문입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94 박요한 선교사 - 중국 선교소식 (1월5일) 이성주 2018.01.05 14
193 니카라과, 마사야에서 이동홍 선교사 - 선교지 소식 - 1월 5일 file 이성주 2018.01.05 15
192 양한갑 선교사 / 1월 5일 은혜의 말씀입니다. yongtaekim 2018.01.05 14
191 양한갑 선교사 / 1월 1일 은혜의 말씀입니다. yongtaekim 2018.01.02 33
190 양한갑 선교사 / 12월 30일 은혜의 말씀입니다. yongtaekim 2017.12.31 21
189 양한갑 선교사 / 12월 27일 은혜의 말씀입니다. yongtaekim 2017.12.27 23
188 양한갑 선교사 / 12월 25일 은혜의 말씀입니다. yongtaekim 2017.12.26 34
187 양한갑 선교사 / 12월 23일 은혜의 말씀입니다. yongtaekim 2017.12.26 25
186 최갑순 선교사 / 올 한해 감사 드리며 yongtaekim 2017.12.22 41
185 양한갑 선교사 / 12월 22일 은혜의 말씀입니다. yongtaekim 2017.12.22 32
184 2017년 12월 20일 양한갑선교사 선교통신 130호 yongtaekim 2017.12.20 43
183 양한갑 선교사 / 12월 17일 은혜의 말씀입니다. yongtaekim 2017.12.17 56
» 양한갑 선교사 / 12월 15일 은혜의 말씀입니다. yongtaekim 2017.12.14 54
181 양한갑 선교사 / 12월 13일 은혜의 말씀입니다. yongtaekim 2017.12.14 54
180 양한갑 선교사 / 12월 8일 은혜의 말씀입니다. yongtaekim 2017.12.08 70
179 양한갑 선교사 / 12월 4일 은혜의 말씀입니다. yongtaekim 2017.12.04 120
178 2017년 11월 페루 최갑순 정미희 선교사 사역 소식 yongtaekim 2017.11.15 343
177 2017년 10월 21일 니카라과 이동홍 선교사 드림 file yongtaekim 2017.10.22 311
176 2017년 10월 19일 최갑순 선교사 / 페루신학교 1기를 마치며 file yongtaekim 2017.10.19 302
175 2017년 10월 18일 김용진 선교사 선교보고 file yongtaekim 2017.10.18 355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5 6 7 8 9 10 11 Next ›
/ 11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halom Church of Southern California | Address: 20050 South Vermont Avenue, Torrance, California, 90502 | Phone : (310) 787-100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