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수 228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우리는 흔들릴 수 없다.

수 3:14-17



   오늘 본문에 있는 이야기를 다시 촘촘히 정리해 보겠습니다. 40년 광야 생활을 마치고이스라엘 사람들은 요단강 앞에 섰습니다그러나 모세는 더 이상 그들과 함께 하지 않았습니다여호수아가 새 리더가 되었습니다여호수아가 일어나 다음과 같은 지시를 내렸습니다첫째여호와 앞에 스스로를 성결케 하라둘째제사장들이 언약궤를 매고 출발하면 그 뒤를 따르라언약궤와의 거리는 1km(2,000규빗)를 유지하라셋째열 두 지파에서 대표자 한 사람씩을 뽑아라그들은 요단강을 건널 때 강바닥에서 기념비가 될 만 한 큰 돌을 들고 나올 장사들이었습니다.

 

   드디어 요단강을 건너는 날이 선포되었습니다그러나 이스라엘 사람들에게는 이해할 수 없는 날이었습니다그들은 왜 하필 지금이야?”라고 했습니다그때는 모맥(보리)을 거두는 시기였습니다. 4월을 가리킵니다헐몬(Hermon: 2,815m)산의 무거운 겨울 눈이 녹아내리고산 아래에 있는 모든 샘들이 큰 입을 열고 물을 쏟아내는 시기였습니다거기에 늦은 봄비까지 내려 갈릴리의 수위는 갑자기 높아졌고엄청난 양의 물이 요단강으로 넘어가면서 강이 범람했던 시기였습니다그때 요단강의 강폭은 갑자기 넓어졌고수심도 갑자기 깊어졌습니다. 그래서 40년도 기다렸는데왜 하필 강이 범람할 때 요단을 건너가야 하는지 이해할 수가 없었던 것입니다인간의 계산과 인간의 상식이 위대하게 보일 때도 있지만그것들은 해가 뜨면 곧 시들어버리는 풀과 같을 때도 있습니다.

 

   여호수아의 명령대로 언약궤를 맨 제사장들이 먼저 요단강으로 들어갔습니다그들의 전진은 인간의 상식을 밟고 넘어간 믿음의 행진이었습니다그 장면을 성경 본문으로 읽습니다. “궤를 맨 제사장들의 발이 물가에 잠기자 곧 위에서부터 흘러내리던 물이 그쳐서 심히 멀리 사르단에 가까운 아담 읍 변방에 일어나 쌓이고아라바의 바다 염해로 향하여 흘러가는 물은 온전히 끊어졌느니라.” (수 3:15-16) 아담 성읍은 여리고로부터 북쪽으로 약 20km 지점에 있었습니다사해로 내려가는 물줄기는 완전히 끊어졌고헬몬 산으로부터 내려오는 거대한 물줄기는 멈추지 않았기 때문에그 강물이 여리고 앞에서 쌓이기 시작해서 아담 성읍까지 차고 올라갔습니다. 그래서 매 시간마다 상황이 급변했습니다태산처럼 높이 올라가는 수위와 점점 빨라지는 유속을 바라보면서 사람들은 인간의 한계 앞에서 떨고 있었습니다.

 

   그러나 여호수아의 앞으로!” 명령이 떨어졌을 때, 이스라엘 사람들은 전진했습니다. 40년 광야 훈련은 결코 헛되지 않았습니다이스라엘 사람들이 진군할 때 그들이 지켰던 한 규칙이 있었습니다그들은 네 그룹으로 만들어 이동을 했었습니다. 1대대에는 유다잇사갈스블론 지파가, 2대대에는 르우벤스므온갓 지파가, 3대대에는 에브라임므낫세베냐민 지파가마지막 4대대에는 단아셀납달리 지파가 소속되어 따랐습니다이 순서가 바뀐 적은 없었습니다


   요단강을 건넜던 인구는 약 200만 명이었습니다아침 일찍 1대대가 출발했을 때 요단강의 수위가 약 10m였다고 하면오후 늦게 마지막 4대대가 통과했을 때 수위는 약 30m가 넘었을 수도 있었습니다시간이 흐르면서 점점 높아지는 수위를 바라보았던 4대대 사람들은 얼마나 초초했을까요그런데 놀라운 기적은 계속 유지되고 있었습니다마지막 그룹이 요단강을 통과할 때까지 거대한 물 벽은 허물어지지 않았습니다. 그들이 강 한복판에 제사장들이 매고 있던 언약궤를 보았을 때,하나님께 얼마나 큰 감사를 드렸을까요하나님의 은혜는 측량할 수 없었습니다.

 

   여기에서 화제를 바꿔서 오늘의 주인공을 주목해 보겠습니다오늘 본문의 주인공은 누구였습니까요단강을 걸어서 건너갔던 이스라엘 사람들이었습니까요단강 한복판에서 언약궤를 매고 서 있었던 제사장들이었습니까강바닥에서 큰 바위를 들고 나왔던 장사들이었습니까그들은 아니었습니다오늘의 주인공은 바로 여호수아였습니다.

 

   요단강을 도하(渡河)하는 D-Day 날을 모맥을 추수하는 날로 잡았던 배경에는거대한 물줄기를 틀어 막아 요단강이 범람하여 아담 성읍까지 올라가게 했던 배경에는마지막 지파가 통과할 때까지 언약궤를 요단강에서 철수시키지 않았던 배경에는 처음부터 여호수아를 위한 하나님의 전략적인 계획이 거기에 있었습니다즉 요단강의 기적을 연출하셨던 하나님의 목적은 여호수아를 이스라엘 사람들 앞에 모세처럼 높여 주시기 위함이었습니다.

 

   하나님은 요단강을 건너기 전에 여호수아에게 이렇게 말씀하셨습니다. “여호와께서 여호수아에게 이르시되 내가 오늘부터 시작하여 너를 온 이스라엘의 목전에서 크게 하여 내가 모세와 함께 있던 것 같이 너와 함께 있는 것을 그들로 알게 하리라.”(수 3:7) 그리고 요단강을 건넌 후에 하나님은 다시 여호수아를 이스라엘 진영 앞에서 높여주셨습니다. “그 날에 여호와께서 모든 이스라엘의 목전에서 여호수아를 크게 하시매 그의 생존한 날 동안에 백성이 두려워하기를 모세를 두려워하던 것 같이 하였더라.” (수 4:14) 라고 했습니다.

 

   그래서 오늘 본문의 주인공은 여호수아입니다하나님은 모세가 떠난 리더십의 빈자리를 여호수아로 하여금 든든히 채울 수 있도록 요단강의 기적을 연출해 주셨던 것입니다그래서 여호수아가 이스라엘 백성을 이끌고 나갔던 첫 번째 장벽에서 그의 믿음과 그의 리더십이 그처럼 빛날 수 있도록 해주셨던 것입니다그래서 하나님께서 여호수아에게 하셨던 말씀이 우리 가슴에 큰 울림이 됩니다. “내가 오늘부터 시작하여 너를...” 이것은 은혜입니다이것은 특권입니다여호수아는 그처럼 흔들릴 수 없는 하나님의 보증을 받았던 것입니다


   내일 아침이 되면 다시 해가 뜨고 새로운 하루가 시작될 것입니다. 그러나 우리는 내일 무슨 일이 일어날지 모릅니다우리가 기다렸고우리가 기대했던 그 내일이 오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이스라엘 사람들이 요단강 앞에 섰을 때, “왜 하필 오늘이야?”라고 말했던 상상하지 않았던 내일이 올 수도 있습니다그러나 우리 안에는 흔들릴 수 없는 것이 있습니다.

 

   오늘 (6월 4필리핀 아침 신문들은 일제히 이런 보도를 1면에 실었습니다. “It is final: Anti-Terror Bill now only needs Duterte’s signature.” [테러 방지 법안발효를 위해서 두테르테 사인 하나만 남아 있다는 기사였습니다필리핀 상원과 하원에서 173 대 31로 통과된 이 법안이 대통령 책상 위로 올라간 것입니다그 테러 방지 법안은 준(계엄령과 같습니다국익을 해하는 개인이나 단체는 영장 없이 체포하여 24일 동안 구금 할 수 있다는 법입니다그것은 시작에 불과합니다.


   미국에서 발생한 George Floyd 사건은 인간의 존엄성이 짓밟힌 사건이라면필리핀의 테러 방지 법안은 인권이 짓밟히는 법이 될 것입니다미국도필리핀도 코로나 바이러스로 인해 최악의 상황 속으로 치닫고 있습니다. 그런데 왜 이런 일까지 더해져야만 하는지 모르겠습니다미국은 숨을 쉴 수 없고필리핀은 정신을 차릴 수가 없습니다헬몬 산의 거센 물길이 쓰나미가 되어 요단강을 덮쳤던 것처럼 또 다른 거친 물결이 지구촌 여러 나라를 삼키고 있습니다.

 

   그러나 우리에게는 흔들릴 수 없는 것이 있습니다바로 [하나님의 동행]입니다애굽의 바로 앞에서도홍해 앞에서도마라의 쓴 물 앞에서도불 뱀 앞에서도수많은 전투 앞에서도 이스라엘이 이기고 일어설 수 있었던 것은 흔들림이 없는 하나님의 동행하심이 그들에게 있었기 때문이었습니다그래서 하나님은 새 리더로 첫 출발을 했던 여호수아에게 그 동일한 [동행]을 약속해 주셨던 것입니다. “내가 모세와 함께 있던 것 같이 너와 함께 있는 것을 그들로 알게 하리라.” (수 3:7)그래서 모세가 없다는 사실이 이스라엘 사람들에게 더 이상 염려가 되지 않았습니다모세와 함께 했던  그 [하나님의 동행하심]이 여호수아에게도 동일하게 있다는 것을 요단강 기적을 통해서 이스라엘 사람들이 확실하게 확인했기 때문이었습니다.

 

   우리는 지금 미국에 살지만 트럼프와 함께 사는 것이 아닙니다우리는 지금 필리핀에 살지만 두테르테와 함께 사는 것이 아닙니다그들 때문에 우리의 자유가 조금은 감금되겠지만우리는 우리와 함께 하시는 하나님과 늘 함께 합니다그래서 내일 또 무슨 사건이 터지고말도 되지 않는 법이 공포된다 할지라도 우리는 두렵지 않습니다하나님은 모든 사실을 아시고,하나님은 모든 상황을 만드시고, 하나님은 모든 때를 정하시고, 하나님은 모든 사건을 종료시키는 분이시기 때문입니다누가 우리를 흔들 수 있습니까하나님 한 분 외에 그 누구도그 어떤 것도 우리를 흔들 수 없습니다.  


"야곱아 너를 창조하신 여호와께서 지금 말씀하시느니라이스라엘아 너를 지으신 이가 말씀하시느니라너는 두려워하지 말라내가 너를 구속하였고내가 너를 지명하여 불렀나니너는 내 것이라네가 물 가운데로 지날 때에 내가 너와 함께 할 것이라강을 건널 때에 물이 너를 침몰하지 못할 것이며네가 불 가운데로 지날 때에 타지도 아니할 것이요불꽃이 너를 사르지도 못하리니대저 나는 여호와 네 하나님이요이스라엘의 거룩한 이요네 구원자임이라." (이사야 43:1-3)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선교지 기도제목 (12월 13일 Update) file 이성주 2018.11.29 9475
357 양한갑 선교사 - 7월 12일 은혜의 말씀 yongtaekim 2020.07.12 6
356 양한갑 선교사 - 7월 7일 은혜의 말씀 yongtaekim 2020.07.07 24
355 양한갑 선교사 - 6월 29일 은혜의 말씀 yongtaekim 2020.06.29 42
354 양한갑 선교사 - ALM 선교통신 174호 yongtaekim 2020.06.18 143
» 양한갑 선교사 - 6월 4일 은혜의 말씀 yongtaekim 2020.06.04 228
352 양한갑 선교사 - ALM 선교통신 173호 file yongtaekim 2020.05.20 290
351 양한갑 선교사 - 5월 18일 은혜의 말씀 yongtaekim 2020.05.18 361
350 2020년 4월 26일 헝가리짚시 선교 박완주 선교사 소식 file yongtaekim 2020.04.26 471
349 양한갑 선교사 - 4월 17일 은혜의 말씀 yongtaekim 2020.04.17 550
348 양한갑 선교사 - 3월 30일 은혜의 말씀 yongtaekim 2020.03.31 668
347 장경순 선교사 - 과테말라 yongtaekim 2020.03.29 617
346 양한갑 선교사 - 3월 27일 은혜의 말씀 yongtaekim 2020.03.27 586
345 양한갑 선교사 - ALM 선교통신 166호 yongtaekim 2020.03.26 624
344 양한갑 선교사 -필리핀 코로나 상황 보고 (9) yongtaekim 2020.03.26 547
343 양한갑 선교사 - 3월 22일 은혜의 말씀입니다 yongtaekim 2020.03.22 598
342 양한갑 선교사 -필리핀 코로나 상황 보고 (6) yongtaekim 2020.03.22 580
341 양한갑 선교사 -필리핀 코로나 상황 보고 (5) yongtaekim 2020.03.19 682
340 양한갑 선교사 -필리핀 코로나 상황 보고 (4) yongtaekim 2020.03.18 602
339 양한갑 선교사 -필리핀 코로나-19 상황 (3) yongtaekim 2020.03.18 586
338 양한갑 선교사 - 필리핀을 위해서 기도를 부탁드립니다. yongtaekim 2020.03.15 566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Next ›
/ 18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halom Church of Southern California | Address: 20050 South Vermont Avenue, Torrance, California, 90502 | Phone : (310) 787-100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