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수 215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이리로 올라오라.

계 4:1





예루살렘 성문

   지금으로부터 약 3,000년 전 다윗(BC 1030~961)은 예루살렘을 수도로 정하고 다윗 성을 건축했습니다우리나라 태조 이성계(AD 1356~1392)도 조선을 건국하고 한양을 도읍으로 정한 후에 한양(漢陽성을 건축했습니다고대사회는 국가의 안녕과 전쟁에서의 방어를 위해서 그처럼 나라마다 성벽을 두텁게 건축했습니다.

 

   예루살렘에 관한 역사를 보면예루살렘은 50번 포위를 당했고, 6번 정복을 당했고, 10번 파괴를 당한 것으로 되어있습니다무너지면 다시 세우고무너지면 또 다시 세우기를 되풀이 하면서 다윗이 처음 건축했던 그 성벽은 없어졌습니다현재 우리가 보고 있는 예루살렘의 성벽은 오스만 터키의 술래이만(Suleiman) 대제가 1538-1542까지 재건한 성벽입니다현재 예루살렘 성에 있는 성문은 모두 8개입니다욥바문(Jaffa Gate), 시온문(Zion Gate), 분문(Dung Gate), 황금문(Golden Gate), 스데반문(St. Stephen Gate), 헤롯문(Herod’s Gate), 다메섹문(Damascus Gate), 새문(New Gate)입니다원래는 7개였지만, 1889년에 순례자들을 위해서 새 문(New Gate)을 만들어서 지금은 여덟 개가 되었습니다.

 

성문(城門)의 기능

   성문은 방어 목적 외에 이스라엘의 경우 평화 시에는 크게 네 가지 기능이 추가 되었습니다.

   첫째성문에는 시장이 있었습니다. (왕하 7:1 “사마리아 성문에서 고운 밀가루 한 스아를 한 세겔로 매매하고 보리 두 스아를 한 세겔로 매매하리라.”) ()은 많은 인구를 수용할 수 있는 크기는 아니었습니다(안 사람들은 왕과 왕족귀족제사장행정관군인 등등 제한된 사람들만이 거주했고(밖에는 평민들이 살고 있었습니다그래서 성 안 사람들과 성 밖 사람들이 만나 서로 물물교환을 했던 시장이 성문에 있었습니다.

   둘째성문에는 재판소가 있었습니다. (신 21:19 “그의 부모가 그를 끌고 성문에 이르러 그 성읍 장로들에게 나아가서”) 억울한 일을 당한 사람들이 그들의 문제를 가지고 성문으로 나아가면 재판관은 성문에서 시시비비를 가려주었습니다.

   셋째, 성문에는 우상들의 산당(山堂)이 있었습니다. (왕하 23:8 “또 유다 각 성읍에서 모든 제사장을 불러오고 또 제사장이 분향하던 산당을 게바에서부터 브엘세바까지 더럽게 하고 또 성문의 산당들을 헐어 버렸으니 이 산당들은 그 성읍의 지도자 여호수아의 대문 어귀 곧 성문 왼쪽에 있었더라.”)

   넷째, 비상시에는 왕이 성문으로 나아와 백성들을 대면하는 자리이기도 했습니다. (왕상 22:10 “이스라엘의 왕과 유다의 여호사밧 왕이 왕복을 입고 사마리아 성문 어귀 광장에서 각기 왕좌에 앉아 있고 모든 선지자가 그들의 앞에서 예언을 하고 있는데”)

 

   그러나 성문에서 항상 좋은 일만 있었던 것은 아닙니다사람들이 모이는 곳에는 구리구리한 일들이 일어났습니다성문의 시장에는 속이는 저울이 있었고재판관들은 뇌물을 받고 공의를 저버렸고우상숭배자들은 성문을 그들의 놀이터로 만들었고왕은 백성들의 소리를 듣지 않았습니다그래서 전쟁이 일어났고그래서 성문은 큰 파괴를 당하고는 했습니다.

 

   선지자 아모스는 성문을 더럽히고 위태롭게 만든 이들을 향해서 이렇게 경고했습니다아모스 5:7, 10, 12절입니다. “정의를 쓴 쑥으로 바꾸며공의를 땅에 던지는 자들아무리가 성문에서 책망하는 자를 미워하며정직히 말하는 자를 싫어하는도다너희의 허물이 많고죄악이 무거움을 내가 아노라너희는 의인을 학대하며 뇌물을 받고 성문에서 가난한 자를 억울하게 하는 자로다너희는 악을 미워하고 선을 사랑하며 성문에서 정의를 세울지어다.”라고 했습니다이 말씀을 신중하게 보면 하나님이 주시하셨던 것은 성벽의 높이와 두께가 아니라성문에 정의와 공의가 있느냐 없느냐 였습니다하나님께서 기뻐하실만한 성문은 어디에 있었을까요없었습니다하나님이 찾으시는 정의와 공의를 가진 성문이 있을 리가 없었습니다부정(不淨)과 부패(腐敗)가 넘칠 뿐이었습니다.


   그러나 절망할 필요는 없습니다예수님께서 우리를 위해서 친히 온전한 성문(城門)이 되어주셨기 때문입니다요한복음 10:7-9절입니다. “그러므로 예수께서 다시 이르시되 내가 진실로 진실로 너희에게 말하노니 나는 양의 문이라내가 문이니 누구든지 나로 말미암아 들어가면 구원을 받고 또는 들어가며 나오며 꼴을 얻으리라.” 그 문은 결코 사람의 손에 의해 닫히거나더럽혀지거나파괴될 수 없는 문이었습니다영원히 정의와 공의가 보장된 문이었습니다그래서 그 성문으로 들어가는 이는 누구든지 구원을 받았습니다그것이 복음(福音)입니다.

 

   요즘 코로나로 인해서 문을 닫은 가게들이 많아졌습니다교회의 문도 닫게 했습니다선교지로 돌아가고 싶어도 문이 닫혀서 갈 수가 없습니다안타깝고 답답함을 금할 길이 없습니다그러나 우리는 크게 염려할 필요는 없습니다왜냐하면 그 문은 가장 끝자락에 있는 마지막 문이 아니기 때문입니다우리 앞에는 많은 중문(中門)들이 열렸다 닫혔다 합니다그러나 우리가 가는 길 끝에 있는 문이 닫힌다면 그것은 큰 일이 아닐 수 없습니다그 마지막 문이 닫힌다면 미련한 다섯 처녀들처럼 우리는 크게 울부짖게 될 것입니다그래서 우리 앞에 [열린 문]을 주신 주님께 무한한 감사와 찬양을 드리는 것입니다.

 

   그래서 오늘 본문의 말씀을 읽을 때마다 저는 온 몸으로 감사와 영광을 주님께 올려 드립니다우리는 이 땅에 살아가면서 수많은 실패와 좌절로 남들이 경험하지 못한 가장 밑바닥까지 내려갈 수 있습니다그런데 지옥과 같은 그곳이 우리에게 마지막 장소가 아니라는 것이 하나님의 은혜인 것입니다그곳에서 우리는 하늘 문이 열리는 것을 보게 될 것입니다그리고 하늘로부터 이 음성을 듣게 될 것입니다. “이 일 후에 내가 보니 하늘에 열린 문이 있는데 내가 들은 바 처음에 내게 말하던 나팔 소리 같은 그 음성이 이르되 이리로 올라오라.” (계 4:1) 할렐루야입니다.


   “이리로 올라오라이리로 올라오라이리로 올라오라.” 이 놀라운 음성은 예수 그리스도를 주()로 받은 모든 주의 신부들에게 주어지게 될 것입니다. 우리를 부르시는 그 주님의 음성이 있다면 주님께 무엇을 더 바랄 수 있을까요주님께 무엇을 더 달라고 말할 수 있을까요우리 앞에 [열린 성문]을 주신 주님께 두 손 높여 감사와 찬양만 드릴 뿐입니다이 음성을 드리십시오.

 

나팔 소리 같은 그 음성이 이르되 이리로 올라오라.”

할렐루야!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선교지 기도제목 (12월 13일 Update) file 이성주 2018.11.29 13222
392 양한갑 선교사 - 11월 25일 은혜의 말씀 yongtaekim 2020.11.25 7
391 양한갑 선교사 - 11월 20일 은혜의 말씀 yongtaekim 2020.11.20 8
390 양한갑 선교사 - 11월 11일 은혜의 말씀 yongtaekim 2020.11.11 10
389 양한갑선교사 선교통신 183호 yongtaekim 2020.11.10 15
388 양한갑/최영인 선교사 / ALM 선교통신 182호 미얀마 총선을 마치고 yongtaekim 2020.11.10 16
387 양한갑 선교사 - 11월 8일 은혜의 말씀 yongtaekim 2020.11.08 19
386 양한갑 선교사 - 11월 1일 은혜의 말씀 yongtaekim 2020.11.01 53
385 양한갑선교사 선교통신 181호 yongtaekim 2020.11.01 58
384 양한갑 선교사 - 10월 29일 은혜의 말씀 yongtaekim 2020.10.29 94
383 양한갑 선교사 - 10월 23일 은혜의 말씀 yongtaekim 2020.10.23 136
382 양한갑 선교사 - 10월 19일 은혜의 말씀 yongtaekim 2020.10.20 113
381 양한갑 선교사 - 10월 16일 은혜의 말씀 yongtaekim 2020.10.16 156
380 양한갑 선교사 - 10월 13일 은혜의 말씀 yongtaekim 2020.10.12 131
379 양한갑 선교사 - 10월 5일 은혜의 말씀 yongtaekim 2020.10.06 147
378 양한갑 선교사 - 10월 2일 은혜의 말씀 yongtaekim 2020.10.02 187
377 2020년 10월 1일 정사무엘선교사 선교편지와 기도제목 file yongtaekim 2020.09.30 214
376 양한갑선교사 선교통신 180호 yongtaekim 2020.09.30 156
375 양한갑 선교사 - 9월 27일 은혜의 말씀 yongtaekim 2020.09.27 153
374 최갑순 선교사 / 환난중에도 늘 동행하시는 주님의 은혜와 섬김에 감사 올립니다 yongtaekim 2020.09.20 207
» 양한갑 선교사 - 9월 18일 은혜의 말씀 yongtaekim 2020.09.18 215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Next ›
/ 20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halom Church of Southern California | Address: 20050 South Vermont Avenue, Torrance, California, 90502 | Phone : (310) 787-100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