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수 8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우리가 버릴 수 없는 사람들

눅 15:25-32

 

 

 

 

 

   오늘 본문은 탕자의 비유입니다어떤 사람에게 두 아들이 있었다는 말씀으로 시작합니다그런데 둘째 아들이 자신의 유산을 미리 달라고 했습니다그의 아버지가 죽었다면 문제가 되지 않지만멀쩡히 살아있는 아버지에게 그는 그렇게 돌직구를 던졌던 것입니다충격 그 자체였습니다그것은 자신의 권리를 찾겠다는 것이 아니라부자의 관계를 끊고 아버지로부터 독립하겠다는 뜻이었습니다아버지에게는 깊은 상처가 되었을 것입니다그런데 아버지는 그 아들의 요구를 들어주었습니다둘째 아들은 도시로 나아가 룰루랄라 살았습니다그런데 짜릿했던 그 삶은 오래가지 못했습니다그는 빈털터리가 되었습니다돼지 밥까지 허겁지겁 먹는 거지가 되었습니다그때서야 그는 아버지를 기억했습니다그리고 아버지 집으로 돌아가기로 결심했습니다.

 

   아버지는 아직도 거리가 먼데’ 그의 아들을 알아보았습니다아버지이기에 가능한 일이었습니다집을 떠날 때 아들의 발걸음은 힘차고 당당했었습니다그런데 돌아오는 아들의 발걸음은 쓰러지기 일보직전이었습니다그의 옷은 구질구질했고그의 신발 한 짝은 없었고남은 한 짝은 너덜너덜 헤어져있었습니다그의 손톱 밑에는 쥐엄 열매 찌꺼기가 깊이 끼어 있었고그의 머리카락은 엉켜있었습니다누구도 그를 알아볼 수 없을 만큼 처참한 몰골이었습니다그런데 아버지는 그 먼 거리에서도 아들을 알아보고 그 아들을 향해서 달려갔습니다아들을 향해서 달려가는 아버지의 뒷모습이 아니라아들을 향해서 달려오는 아버지의 앞모습을 보시기 바랍니다자신을 향해서 달려오는 아버지를 본 아들은 순간 돌덩이가 되어 버렸습니다자신의 몰골이 너무도 비참했기 때문이었습니다아버지의 손에는 몽둥이가 없었습니다아버지는 두 팔을 열고 달려오셨습니다그리고 아들의 목을 힘껏 끌어안고 입을 맞추어 주었습니다참으로 극적인 상봉이었습니다아버지는 아버지였습니다아들은 통곡하며 무릎을 꿇었습니다. “아버지제가 하늘과 아버지께 죄를 지었습니다저는 아버지의 아들이 될 자격이 없습니다저를 품꾼의 하나로 받아주십시오.라고 했습니다아버지는 아들의 손을 잡고 집으로 들어갔습니다종들에게 제일 좋은 옷과 신발을 가지고 오라고 했습니다그리고 살진 송아지를 잡아 돌아온 아들을 위해서 큰 잔치를 준비하라고 했습니다.

 

   그때 맏아들이 밭에서 일을 마치고 집으로 돌아왔습니다집으로부터 음악 소리와 춤추는 소리가 들렸습니다동생을 위한 잔치임을 알게 된 맏아들은 크게 화를 내며 집으로 들어가지 않았습니다그의 틀어진 감정을 충분히 이해할 수 있습니다그때 아버지가 문 밖으로 나왔습니다맏아들에게도 아버지는 아버지였습니다둘째 아들을 향해서만 달려갔던 아버지가 아니라, 토라진 맏아들에게도 달려와 손을 잡아 주셨던 아버지였습니다. “아버지정말 상처가 됩니다저와 제 친구들을 위해서는 염소 새끼 한 마리도 내어주시지 않으셨는데아버지의 재산을 창녀들과 함께 삼켜 버린 아들을 위해서는 살진 송아지를 잡아주시다니요.라고 했습니다그때 아버지는 맏아들에게, “애야너는 항상 나와 함께 있지 않니내 것이 다 네 것이다죽었다가 돌아온 네 동생을 위해서 우리가 함께 기뻐하자.라고 했습니다아버지는 맏아들에게도 큰 위로와 축복을 주었던 것입니다아버지는 아버지였습니다탕자의 비유는 그렇게 해피엔딩(Happy Ending)으로 끝이 났습니다.

 

   이 탕자의 이야기는 가인과 아벨의 이야기와 달랐습니다이 탕자의 이야기는 에서와 야곱의 이야기와 달랐습니다하나를 택하고하나를 버리는 이야기가 아니었습니다그것이 구약과 신약이 다른 이유입니다그것이 모세의 율법과 그리스도의 법이 다른 이유입니다구약의 핵심은 둘 중에 하나를 선택하는 이야기입니다그러나 신약의 핵심 즉 예수님은 하나가 아니라 모두가 소중한 존재가 될 수 있음을 보여주셨습니다맏아들도둘째 아들도 아버지께는 소중한 아들들이었습니다유대인도이방인도 다 하나님의 자녀였다는 뜻입니다.

 

   누가복음 15장에는 세 가지 비유가 있습니다백 마리 양 중에서 잃어버린 한 마리 양을 찾는 비유열 개 드라크마 중에서 잃어버린 한 드라크마를 찾는 비유두 아들 중에서 잃어버린 한 아들을 찾는 비유였습니다그 비유들을 주신 예수님의 의도를 바르게 이해할 필요가 있습니다그 세 비유들을 받았던 사람들은 제자들이 아니라 바리새인과 서기관들이었습니다. 3절입니다. “예수께서 그들에게 이 비유로 이르시되라고 했는데, 여기에서 ‘그들은 바로 바리새인과 서기관을 가리켰습니다그들이 먼저 예수님께 시비를 걸어왔습니다. 1-2절입니다. “모든 세리와 죄인들이 말씀을 들으러 가까이 나아오니 바리새인과 서기관들이 수군거려 이르되 이 사람이 죄인을 영접하고 음식을 같이 먹는다 하더라.라고 했습니다그 수군거리는 말을 들은 주님께서 세 가지 비유를 말씀하시며 그들의 입을 틀어막아 버리셨던 것입니다.

 

   그들은 율법에 따라 사람을 항상 두 패로 분류했습니다()한 사람과 부정(不淨)한 사람부정한 사람은 의인이 될 수 없고성전 예배에 참여할 수 없고하나님의 백성이 될 수 없는 존재로 정죄했습니다그들은 그 부정한 사람들을 한 그룹으로 묶어서 [죄인]으로 낙인을 찍고그들을 따로 분류해서 따옴표로 묶어서 저주 아래 두었던 것입니다그래서 1절과 2절의 말씀 중 앞에 나오는 죄인들(“Sinners”)과 뒤에 나오는 죄인(sinners)은 달랐습니다앞에 있는 죄인들은 따옴표가 있고뒤에 있는 죄인은 따옴표가 없었습니다영어 성경은 NIV는 그것을 이렇게 구별해서 번역했습니다. “Now the tax collectors and "sinners" were all gathering around to hear him. But the Pharisees and the teachers of the law muttered, "This man welcomes sinners and eats with them.” 앞에 있는 따옴표” 죄인은 저주 아래 묶인 [죄인의 그룹]을 가리켰습니다예를 들면한센인창녀장애인들이 그 죄인의 그룹에 속한 사람들이었습니다그들은 유대 사회에서 사람 취급을 받지 못했습니다더 나아가 그들과 상종하는 사람 역시 동일한 죄인(“Sinners”)으로 취급했습니다그러므로 그들이 이 사람이 죄인을 영접하고 음식을 같이 먹는다.”라고 말한 의미는 예수님 역시 상종할 수 없는 죄인들” 중 한 사람으로 취급했다는 뜻이었습니다.

 

   그런데 예수님은 그런 유대교적 전통과 정죄를 깨고 죄인(“Sinner”)의 상징이었던 세리(tax collector) 마태를 열 두 제자 중 한 사람으로 선택하셨고유대인들이 버린 한센인들과 장애인들을 고쳐주셨고간음했던 여인도 구원해 주셨던 것입니다그런 예수님의 행보는 파격적일 수밖에 없었습니다그들의 입장에서 예수님은 유대의 질서를 파괴하는 이단의 괴수(魁道)였던 것입니다.

 

   정리합니다예수님은 세 비유를 통해서 회개하고 돌아오는 한 영혼이 아버지께 얼마나 소중한 존재인지를 일깨워주셨습니다특별히 탕자의 비유를 통해서 바리새인들과 서기관들의 잘못 생각과 잘못된 판단이 얼마나 위험한 짓이 되는지 일깨워주셨습니다예수님은 탕자의 비유 속에 유대인들이 가장 터부시(禁忌)하는 두 단어를 넣으셨습니다. “죄인”(18, 21)과 창녀”(30)라는 단어였습니다. 앞에서 말한대로 유대인들은 그 죄인과 창녀를 하나님의 심판을 받을 수 밖에 없는 저주 받은 자들로 분류했습니다그리고 자신들을 의인으로 분류하여 죄인들과 같지 않게 해주셔서 감사하다는 기도를 하나님께 했습니다그러나 예수님은 눅 18장에서 바리새인과 세리의 비유(눅 18:9-14)를 통해서 그렇게 생각하는 바리새인들의 착각과 교만을 납작하게 만들어버리셨습니다. “내가 너희에게 이르노니 이에 저 바리새인이 아니고이 세리가 의롭다 하심을 받고 그의 집으로 내려갔느니라.”(눅 18:14)라고 하셨습니다하나님께 의롭다 함을 받았던 사람들은 스스로 의인이라 자부했던 바리새인이 아니라바리새인이 죄인으로 정죄해서 버렸던 세리였던 것입니다.

 

   여기에서 누가복음 15, 16, 17, 18, 19장을 넓게 펼쳐서 보겠습니다. 15장에는 잃은 양의 비유한 드라크마의 비유탕자의 비유가 있고, 16장에는 부자와 거지 나사로의 비유가 있고, 17장에는 열 명의 한센인을 치료해 주시는 이야기가 있고, 18장에는 바리새인과 세리의 비유가 있고, 19장에는 세리 삭개오의 이야기가 실려 있습니다즉 한 두 번이 아니라, 15장에서 19장까지 무려 다섯 번 연속적으로 바리새인들의 잘못된 생각을 지적하셨습니다과연 그들은 예수님의 말씀을 듣고 그들의 잘못된 생각을 바꿨을까요그들은 바꾸지 않았습니다그들은 고치지 않았습니다그들은 예수님의 경고를 받아드리지 않았습니다.

 

   우리는 어찌해야 합니까예수님의 가르침을 받아드려야 합니다예수님은 종교적 규정으로 정()한 사람부정(不淨)한 사람으로 갈라놓지 않으셨습니다예수님은 혈통이나 민족으로 사람들을 찢어놓지 않으셨습니다선민백성은 결코 죄인이 될 수 없다고 말씀하지 않으셨고한센인세리들은 영원히 구원받을 수 없는 죄인이라고 말씀하시지도 않으셨습니다모든 사람이 죄인이었습니다그가 어느 민족이든그가 누구든그가 어떤 죄를 범했든 그 죄를 회개하고 예수님을 영접하면 하나님의 자녀가 된다는 것을 말씀해 주셨습니다그래서 예수님은 세리와 죄인들의 친구가(마 11:19) 되어 주셨고그들의 구주가 되어 주셨던 것입니다이것이 복음입니다.

 

   바리새인과 서기관들은 율법이란 이름으로 수많은 사람들을 정죄한 후에 가지치기 하듯이 그들을 유대사회에서 잘라냈습니다그러나 예수님은 그들이 버린 그 사람들을 찾아다니셨습니다잃은 양을 찾을 때까지 포기하지 않으셨습니다눈에 띄지 않는 가장 작은 소자 하나도 등불을 켜고 끝까지 찾아내셨습니다집을 나간 아들이 돌아올 때까지 아버지는 끝까지 기다리셨고, 삐진 아들의 손도 잡아 주셨습니다이것이 복음입니다.

 

   우리는 누구입니까우리는 장자(長子)가 아니라 둘째 아들과 같았습니다그러나 하나님의 은혜로 하나님의 자녀가 되었습니다그런데 구원 받은 후에 우리가 바리새인들처럼서기관들처럼맏아들처럼 된다면 큰 일입니다그들처럼 사람을 쉽게 판단하고, 그들을 내 영역에서 끊어낸다면 그것은 잘못입니다우리는 사람을 미워할 수는 있습니다그러나 정죄할 수는 없습니다. 많은 사람이 우리의 손에 의해서 죄인”으로 잘려나가지 않도록 해야 합니다어떤 이유에서든지 우리가 버릴 수 있는 사람은 없다고 생각해야 합니다설령 어떤 사람에게 우리가 할 수 있는 최대치의 인내를 다 베풀고 "이제는 끝이다."라고 말할지라도아버지께서 하실 일이 그에게 남아 있을 수 있음을 인정해야 합니다. 그러므로 우리 손으로 누군가를 끊어내지 말고하나님께 그를 맡겨야 합니다하나님께서 그를 새 사람 되게 하실 수 있기 때문입니다누가복음 15장에 기록된 세 비유의 공통점은 모두 잃었지만그 모두를 포기하지 않고 끝까지 찾아내어 아버지의 기쁨이 되게 했던 해피엔딩으로 끝났다는 것입니다우리의 삶도 그처럼 해피엔딩을 끝나게 될 것입니다그리고 누군가의 삶도 그처럼 해피엔딩으로 끝나게 될 것입니다그러므로 누군가를 판단하고끊어내고, 저버리는 심판자가 아니라누군가를 그리스도의 이름으로 또 용서하고또 품어주는 축복자가 되어야 할 것입니다.

 

 

너희를 박해하는 자를 축복하라.

축복하고 저주하지 말라.

즐거워하는 자들과 함께 즐거워하고 우는 자들과 함께 울라.

서로 마음을 같이하며 높은 데 마음을 두지 말고,

도리어 낮은 데 처하며 스스로 지혜 있는 체 하지 말라.

아무에게도 악을 악으로 갚지 말고모든 사람 앞에서 선한 일을 도모하라.

할 수 있거든 너희로서는 모든 사람과 더불어 화목하라.

내 사랑하는 자들아 너희가 친히 원수를 갚지 말고,

하나님의 진노하심에 맡기라 기록되었으되

원수 갚는 것이 내게 있으니 내가 갚으리라고 주께서 말씀하시니라.

네 원수가 주리거든 먹이고 목마르거든 마시게 하라.

그리함으로 네가 숯불을 그 머리에 쌓아 놓으리라.

악에게 지지 말고 선으로 악을 이기라.

(로마서 12:14-21)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선교지 기도제목 (12월 13일 Update) file 이성주 2018.11.29 13222
392 양한갑 선교사 - 11월 25일 은혜의 말씀 yongtaekim 2020.11.25 7
» 양한갑 선교사 - 11월 20일 은혜의 말씀 yongtaekim 2020.11.20 8
390 양한갑 선교사 - 11월 11일 은혜의 말씀 yongtaekim 2020.11.11 10
389 양한갑선교사 선교통신 183호 yongtaekim 2020.11.10 15
388 양한갑/최영인 선교사 / ALM 선교통신 182호 미얀마 총선을 마치고 yongtaekim 2020.11.10 16
387 양한갑 선교사 - 11월 8일 은혜의 말씀 yongtaekim 2020.11.08 19
386 양한갑 선교사 - 11월 1일 은혜의 말씀 yongtaekim 2020.11.01 53
385 양한갑선교사 선교통신 181호 yongtaekim 2020.11.01 58
384 양한갑 선교사 - 10월 29일 은혜의 말씀 yongtaekim 2020.10.29 94
383 양한갑 선교사 - 10월 23일 은혜의 말씀 yongtaekim 2020.10.23 136
382 양한갑 선교사 - 10월 19일 은혜의 말씀 yongtaekim 2020.10.20 113
381 양한갑 선교사 - 10월 16일 은혜의 말씀 yongtaekim 2020.10.16 156
380 양한갑 선교사 - 10월 13일 은혜의 말씀 yongtaekim 2020.10.12 131
379 양한갑 선교사 - 10월 5일 은혜의 말씀 yongtaekim 2020.10.06 147
378 양한갑 선교사 - 10월 2일 은혜의 말씀 yongtaekim 2020.10.02 187
377 2020년 10월 1일 정사무엘선교사 선교편지와 기도제목 file yongtaekim 2020.09.30 214
376 양한갑선교사 선교통신 180호 yongtaekim 2020.09.30 156
375 양한갑 선교사 - 9월 27일 은혜의 말씀 yongtaekim 2020.09.27 153
374 최갑순 선교사 / 환난중에도 늘 동행하시는 주님의 은혜와 섬김에 감사 올립니다 yongtaekim 2020.09.20 207
373 양한갑 선교사 - 9월 18일 은혜의 말씀 yongtaekim 2020.09.18 215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Next ›
/ 20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halom Church of Southern California | Address: 20050 South Vermont Avenue, Torrance, California, 90502 | Phone : (310) 787-100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