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수 306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작은 한 조각이 되어

 

시 105:9-20

 

 

 

 

 

   인간은 하나님의 광대하신 계획을 측량할 수 없습니다우리가 세우는 계획은 고작 10, 20년 혹은 50년을 내다보며 세우는 플랜(Plan)들입니다. 100살을 넘길 사람이 많지 않기 때문입니다그러나 하나님은 100년이 아니라 영원히 살아계시는 분이시기에 수백 년 혹은 수천 년을 내다보시며 계획을 세우십니다그래서 하나님의 계획은 원대할 수밖에 없습니다오늘 본문 시편 105편은 길지 않습니다그런데 그 짧은 시편도 수백 년의 역사를 품고 있습니다아브라함으로 시작해서 광야 40년까지 약 400년이 넘는 긴 역사를 그 한 장()에 담고 있습니다역사적으로 보면 족장시대로 시작해서 이스라엘이란 한 국가를 세우는 초대 히브리 민족사까지를 다루고 있습니다그 장엄한 역사를 기획하시고그 역사를 이끌어 가셨던 분이 하나님이라고 시편의 시인은 말하고 있습니다.

 

   하나님은 아브라함을 아홉 번 만나주셨습니다그 만남들 중에서 하나님은 아브라함과 세 번(창 12, 15, 17언약을 맺어주셨습니다첫 번째 언약은 75세 때두 번째 언약은 85세 때세 번째 언약은 99세 때 맺으셨습니다첫 번째 언약은 내가 너로 큰 민족을 이루고네게 복을 주어 네 이름을 창대케 하리니 너는 복의 근원이 될지라너를 축복하는 자에게는 내가 복을 내리고너를 저주하는 자에게는 내가 저주하리니 땅의 모든 족속이 너를 인하여 복을 얻을 것이니라.” 두 번째 언약은 나는 너의 방패요지극히 큰 상급이다네 몸에서 날 자가 네 후사가 되리라네 자손이 400년 동안 이방에서 객이 되어 그들을 섬기다가 큰 재물을 가지고 나오리라.” 세 번째 언약은 너는 여러 민족의 아버지가 될지라내가 너로 심히 번성케 하리니 내가 네게서 민족들이 나게 하며왕들이 네게로부터 나오리라.였습니다그 언약들은 모두 아브라함이 이삭을 낳기 전에 맺어졌습니다.

 

   하나님은 언약하신대로 사라의 태를 열어 이삭을 낳도록 해주셨습니다그리고 그를 통해서 큰 민족을 이루도록 하나님은 400년이란 긴 일정을 정하시고 일을 시작하셨습니다그 거대한 플랜을 성취시킬 수 있는 한 사람을 택하셨는데 그가 오늘 본문에서 언급된 요셉이었습니다. (시 105:17 “그가 한 사람을 앞서 보내셨음이여”) 하나님은 모세에게 당신의 이름을 이렇게 말씀하셨습니다. “너는 이스라엘 자손에게 이같이 이르기를 너희 조상의 하나님 여호와 곧 아브라함의 하나님이삭의 하나님야곱의 하나님께서 나를 너희에게 보내셨다 하라이는 나의 영원한 이름이요대대로 기억할 나의 칭호니라.”(출 3:15) 그 하나님의 이름 속에 요셉의 이름은 없었습니다하나님의 이름은 언약과 깊은 관련이 있었기 때문이었습니다하나님은 아브라함과 이삭과 야곱과 언약을 맺었지만요셉과는 맺지 않으셨습니다즉 요셉은 언약을 받는 자가 아니라그 언약들을 성취할 일군으로 예정되어 있었기 때문이었습니다.

 

   그래서 오늘 본문은 요셉의 생애를 매우 비중 있게 다루었습니다야곱에게는 네 명의 아내가 있었지만그가 가장 사랑했던 여인은 라헬이었습니다그러나 라헬은 아기를 갖지 못했습니다하나님께서 정하신 때가 이르렀을 때라헬의 태를 열어 요셉을 낳도록 해주셨습니다그래서 야곱은 열 두 아들들 중에서 라헬의 소생이었던 요셉을 가장 사랑했습니다그 이유 때문에 다른 형제들이 요셉을 미워하게 되었고급기야 요셉을 노예 상인에게 팔아버렸습니다노예가 된 요셉은 보디발의 아내가 덮은 누명을 쓰고 투옥되었습니다그런데 애굽 왕의 꿈을 해석함으로써 요셉은 졸지에 국무총리가 되었습니다그러나 우리가 주목해야 할 것은 요셉이 애굽의 국무총리가 된 일이 아닙니다.

 

   오늘 본문은 국무총리가 된 요셉이 아니라국무총리가 된 이후에 요셉이 행한 일에 주목했습니다요셉은 그의 가족을 애굽으로 초청했습니다그래서 야곱은 70명의 가족을 이끌고 애굽으로 이주했습니다그 대목에서 아브라함의 언약이 보이십니까시편의 시인은 요셉의 이야기를 꺼낼 때 숫자 즉 인구에 대해서 매우 민감한 반응을 보였습니다시인은 족장 시대 때는 사람의 수가 적었다.고 표현했습니다. (시 105:12) 그런데 야곱이 애굽으로 이주한 이후에 하나님께서 이스라엘을 크게 번성하게 하사 애굽인 보다 더 강하게 하셨다.라고 기록했습니다. (시 105:23-24) 그리고 105편 후반부는 출애굽 사건을 극적으로 다루었습니다그 기록들을 인구통계학적으로 보면 70명이 짧은 기간 안에 200만 명이 되었다는 뜻이었습니다영적으로 보면 하나님께서 아브라함에게 400년 후에 그의 후손이 큰 민족을 이루어 애굽에서 나오게 되리라는 언약의 말씀이 성취되었다는 뜻이었습니다.

 

   105편에는 이런 가정도 있었습니다만약 야곱이 애굽으로 이주하지 않고 가나안에 계속 거주했다면 주변 부족들과의 잦은 전쟁으로 인해서 인구 증가는 기대할 수 없었을 것이라고 했습니다. “그 때에 그들의 사람 수가 적어 그 땅의 나그네가 되었고이 족속에게서 저 족속에게로이 나라에서 다른 민족에게로 떠돌아다녔도다.”(시 105:12-13) 그래서 하나님은 애굽을 보시고 계셨던 것입니다당시 애굽은 세계 최강 국가였습니다아브라함의 후손을 애굽으로 보낸다면그들이 비록 노예는 되겠지만 강대국의 보호 아래 있기 때문에 타 부족들과의 전쟁을 피할 수 있고그런 사회 안전망 속에서 인구를 급속히 번성시킬 수 있다고 보신 것입니다하나님의 계획은 확정되었습니다그 놀라운 플랜을 성취하기 위해서 하나님께서 선봉대장으로 뽑아 애굽으로 잠입시켰던 제1호 용병(勇兵)이 바로 요셉이었던 것입니다. “그가 한 사람을 앞서 보내셨음이여 요셉이 종으로 팔렸도다.”(시 105:17)

 

   그처럼 하나님의 계획을 알게 되면 요셉에게 일어났던 모든 일들을 이해할 수 있게 됩니다왜 그가 형제들에게 미움을 받아야만 했었는지왜 그가 애굽으로 팔려가야만 했었는지왜 그가 군대장관 보디발의 집으로 가야만 했었는지왜 그가 보디발의 아내에게 배신을 당하고 투옥되어야만 했었는지왜 그가 술 맡은 관원장의 꿈을 해석해 줘야만 했었는지왜 하나님께서 애굽 술사들 중에 단 한 사람도 바로의 꿈을 풀 수 없도록 하셨는지등등.... 오늘 본문 18절과 19절은 요셉의 발에 차꼬가 채워지고그의 몸이 쇠사슬로 묶이게 된 것이 모두 하나님께서 정하신 일이었다고 말하고 있습니다하나님의 뜻이 성취되기 위해서 한 사람의 희생과 헌신은 그처럼 필연적으로 필요했던 것입니다.

 

   약 20년 전에 러시아 상트페테르부르크(St. Petersburg)를 방문한 적이 있었습니다그때 러시아 정교회 이삭(St, Isaac) 성당을 가보았습니다약 200년 전(1818-1858)에 40년 동안 건축한 웅장한 성당이었습니다성당의 동서남북 정문에는 각각 12개씩 모두 48개 기둥이 서있었습니다핀란드에서 가져 왔다는 붉은 색 화강암이었는데 짧게 잘라서 붙여 쌓아 올린 기둥이 아니라 원석 하나를 통째로 깎아서 만든 거대한 기둥이었습니다기둥 하나의 무게가 125톤이라고 했습니다성당 내부는 천장바닥까지 화려한 성화들로 빼곡하게 채워져 있었습니다성화 앞으로 가까이 갔을 때 저는 놀라지 않을 수 없었습니다물감으로 그려진 성화가 아니라돌을 박아서 만든 모자이크 성화들이었습니다돌 위에 물감을 칠한 것이 아니라다양한 색을 품은 원석들을 가지고 그처럼 거대하고 화려한 성화를 만들었던 것입니다성당의 높이는 약 100m, 수용 인원은 14,000명이라고 했습니다작품에 박힌 돌들을 센다면 수십 억 개가 넘을 것입니다.

 

   1미터 앞에서 보면 성화의 전체가 눈에 들어오지 않습니다작은 돌들만 눈에 들어옵니다새끼손톱만한 작은 한 조각이 []라는 생각을 해보았습니다땅에 버려져 있을 때는 그냥 돌이었지만성화 속으로 들어가는 순간 그 작은 조각은 한 작품을 완성해 주는 소중한 보석이 되었습니다우리 안에는 모든 사람들 앞에서 주인공이 되기 원하는 유혹과 욕망이 있습니다남들 위에서 더 돋보이기를 원합니다그러나 모자이크 속에 있는 돌 한 조각한 조각은 결코 혼자’ 돋보이려는 조각들이 아니었습니다작은 돌들이 큰 그림 속으로 들어가 숨을 때 아름다운 ’ 작품이 되었습니다하나님 안에서 우리가 그렇지 않을까아니 그렇게 되어야만 하지 않을까 싶었습니다.

 

   제 눈에는 요셉의 생애가 그런 한 조각으로 보였습니다비록 하나님께서 내 이름은 아브라함의 하나님이삭의 하나님야곱의 하나님요셉의 하나님이다.라고 그의 이름까지 넣어주시는 영광을 그에게는 주시지 않으셨지만그의 희생이 없었다면 아브라함의 언약이삭의 언약야곱의 언약은 어떻게 성취될 수 있었을까요그래서 [언약 성취]라는 큰 그림을 완성하기 위해서 하나님께서 소중한 한 조각으로 사용하셨던 요셉의 생애가 저에게는 더 큰 감동으로 밀려왔습니다.

 

   정리하겠습니다오늘 본문 18절은 이렇게 말씀했습니다. “그의 발은 차꼬를 차고그의 몸은 쇠사슬에 매였으니...” 요셉을 두고 한 말이었습니다요즘 우리가 그렇게 되었습니다코로나로 인해서 교회 목회에도 차꼬가 채워졌고성도들의 사업에도 차꼬가 채워졌고선교지로 돌아갈 수 없도록 선교사의 발도 쇠사슬에 묶이고 말았습니다그러나 오늘 본문을 묵상하면 그 모든 결박이 코로나 때문이 아니라는 생각이 듭니다이 모든 일들이 하나님의 주권 속에서 행해지는 일이라는 확신이 듭니다오늘 본문 19절과 20절은 모든 것을 묶으시고푸시는 분이 하나님이시라고 말씀하고 있습니다. 19-20절 말씀입니다. “곧 여호와의 말씀이 응할 때까지라그의 말씀이 그를 단련하셨도다왕이 사람을 보내어 그를 석방함이여 뭇 백성의 통치자가 그를 자유롭게 하였도다.” 그러므로 하나님께서 우리에게 어떠한 처분을 내리시든하나님께서 우리의 남은 삶을 어떤 상황 속으로 던지시든 우리가 흔들리지 않고 지켜야만 하는 것은 하나님을 끝까지 신뢰하고하나님께서 있으라하신 그 자리에 있는” 한 조각이 되어야 한다는 것입니다하나님께서 언약 성취를 위해서 애굽으로 보냈던 제1호 용병(勇兵요셉처럼 말입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선교지 기도제목 (12월 13일 Update) file 이성주 2018.11.29 15123
396 양한갑 선교사 - 1월 1일 은혜의 말씀 yongtaekim 2020.12.31 281
» 양한갑 선교사 - 12월 10일 은혜의 말씀 yongtaekim 2020.12.09 306
394 양한갑선교사 선교통신 184호 yongtaekim 2020.12.08 326
393 양한갑 선교사 - 12월 4일 은혜의 말씀 yongtaekim 2020.12.04 337
392 양한갑 선교사 - 11월 25일 은혜의 말씀 yongtaekim 2020.11.25 342
391 양한갑 선교사 - 11월 20일 은혜의 말씀 yongtaekim 2020.11.20 339
390 양한갑 선교사 - 11월 11일 은혜의 말씀 yongtaekim 2020.11.11 351
389 양한갑선교사 선교통신 183호 yongtaekim 2020.11.10 374
388 양한갑/최영인 선교사 / ALM 선교통신 182호 미얀마 총선을 마치고 yongtaekim 2020.11.10 375
387 양한갑 선교사 - 11월 8일 은혜의 말씀 yongtaekim 2020.11.08 383
386 양한갑 선교사 - 11월 1일 은혜의 말씀 yongtaekim 2020.11.01 211
385 양한갑선교사 선교통신 181호 yongtaekim 2020.11.01 203
384 양한갑 선교사 - 10월 29일 은혜의 말씀 yongtaekim 2020.10.29 242
383 양한갑 선교사 - 10월 23일 은혜의 말씀 yongtaekim 2020.10.23 288
382 양한갑 선교사 - 10월 19일 은혜의 말씀 yongtaekim 2020.10.20 234
381 양한갑 선교사 - 10월 16일 은혜의 말씀 yongtaekim 2020.10.16 281
380 양한갑 선교사 - 10월 13일 은혜의 말씀 yongtaekim 2020.10.12 260
379 양한갑 선교사 - 10월 5일 은혜의 말씀 yongtaekim 2020.10.06 257
378 양한갑 선교사 - 10월 2일 은혜의 말씀 yongtaekim 2020.10.02 280
377 2020년 10월 1일 정사무엘선교사 선교편지와 기도제목 file yongtaekim 2020.09.30 342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Next ›
/ 20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halom Church of Southern California | Address: 20050 South Vermont Avenue, Torrance, California, 90502 | Phone : (310) 787-100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