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23:1-6

제목: “어떻게 주의 인도를 따라 있는가

성경은 하나님과 우리와의 관계를 목자와 양에 비유하여 말씀하고 있습니다. 하나님은 우리의 목자이시고 우리는 양입니다. 양의 가지 특성이 있는데, 바로 양은 근시안이고 고집이 세다는 것입니다. 우리 역시 앞을 모르는 근시안이고 고집이 셉니다. “우리는 같아서 그릇 행하여 각기 길로 갔거늘 여호와께서는 우리 무리의 죄악을 그에게 담당시키셨도다”( 53:6). 그러한 우리가 어떻게 하면 주의 인도를 따라 살아갈 있을까요?

첫째, 신뢰하라 하는 것입니다. “여호와를 신뢰하는 자에게는 인자하심이 두르리로다”( 32:10). 우리가 목자이신 하나님을 신뢰할 있는 것은 하나님의 공급( 23:1), 인도( 23:3), 보호( 23:4) 교제( 23:6) 약속되어 있기 때문입니다. 예수 그리스도는 우리를 위해 자기 목숨을 버리신 선한 목자이십니다( 10:14-15). 우리의 목자이신 예수님이 우리 앞서 행하시며 음성을 우리에게 들려 주시고 주님을 따르게 하십니다( 10:27).

둘째, 인정하라 하는 것입니다. “너는 범사에 그를 인정하라. 그리하면 길을 지도하시리라”( 3:6). 우리는 우리가 가는 길을 알지 못합니다. “인생의 길이 자기에게 있지 아니하니 걸음을 지도함이 걷는 자에게 있지 아니하니이다”( 10:23). 그러한 우리에게 기도와 말씀과 상담과 환경을 통해 주의 인도를 따라 살게 주십니다.

셋째, 걸음을 내딛으라 하는 것입니다. “ 발이 그의 걸음을 바로 따랐으며 내가 그의 길을 지켜 치우치지 아니하였고”( 23:11). 인생의 기로에 서서 언제까지나 주저하고 망설이지 말고 걸음을 딛을 , 우리가 가는 길이 어떤 길인 지를 깨닫게 됩니다. 그것이 잘못된 길이면 돌이켜야 하고( 119:59), 바른 길이면 계속 나아가야 것입니다(딤전 4:16). 내가 내딛는 걸음이 잘못된 것인지 아니면 바른 길인지를 분별할 있는 기준은 마음이 불안한지, 아니면 평안한지를 보면 됩니다. “너희는 기쁨을 나아가며 평안히 인도함을 받을 것이요”( 55:12).

우리의 선한 목자이신 주님을 신뢰하고, 범사에 인정하고, 믿음으로 걸음을 딛음으로써 주님의 인도를 따라 살아가시기를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