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마 5:31-32

제목: “이혼하지 말라”

이혼은 예나 지금이나 어려운 문제입니다. 물론 오늘날도 이혼이 빈번하게 발생하지만 고대 가부장적인 사회에서 여성들은 너무 쉽게 이혼을 당했습니다. 이것을 통제하고자 이혼증서 제도가 생겨났습니다. “누구든지 아내를 버리거든 이혼증서를 줄 것이라”(마 5:31). 이 제도는 모세의 율법에서 나온 것입니다(신 24:1). 하지만 사람들의 마음이 너무 완악해져서 이 제도마저 남용을 하게 된 것이었습니다(마 19:8). 바로 이혼증서를 내어 주는 것이 이혼을 정당화시켜 주는 것으로 오용된 것이었습니다. 

예수님은 모세의 율법을 넘어서서 창조 본연의 질서에서 이 문제를 다루셨습니다. “이러므로 남자가 부모를 떠나 그 아내와 연합하여 둘이 한 몸을 이룰찌로다”(창 2:24). “이러한즉 이제 둘이 아니요 한 몸이니 그러므로 하나님이 짝지어 주신 것을 사람이 나누지 못할찌니라”(마 19:6).

사람들이 이혼의 가장 큰 사유로 성격차를 언급합니다. 하지만 성격은 원래 차이가 있을 수 밖에 없는 것입니다. 한 부모에게서 나온 일란성 쌍둥이도 외모는 같지만 성격은 판이합니다. 연애시절에는 성격차가 서로에게 끌리는 매력이었습니다. 이혼의 사유로 언급되는 성격차는 사실 가치관의 차이입니다. 자녀를 어떻게 양육할 것인가 하는 교육관, 돈을 어떻게 벌고 쓸 것인가 하는 경제관, 성생활을 어떻게 할 것인가 하는 성생활관 등 가치관의 차이로 인해 갈등하고 충돌합니다. 

가치관이 가장 크게 차이가 나는 부부가 있다면 한 쪽은 신자이고 다른 쪽은 불신자인 부부일 것입니다. 이렇게 큰 가치관의 차이가 있다면 믿음생활을 위해 이혼해도 무방하다고 성경은 가르칠까요? 그렇지 않습니다. “만일 어떤 형제에게 믿지 아니하는 아내가 있어 남편과 함께 살기를 좋아하거든 저를 버리지 말며 어떤 여자에게 믿지 아니하는 남편이 있어 아내와 함께 살기를 좋아하거든 그 남편을 버리지 말라”고 합니다(고전 7:12-13). 그 이유는 믿는 배우자를 통해 믿지 않는 배우자가 구원을 받을 수 있고 그 자녀 역시 구원을 받게 되기 때문이라고 하였습니다(고전 7:14).

성경은 부부간의 갈등과 다툼이 있더라도 음행한 연고 없이는 이혼을 하지 말라고 하셨고 성령충만한 가운데 사랑과 존경의 원리를 실천함으로 거룩한 가정, 행복한 가정을 이룰 수 있다고 하셨습니다. 주님의 가르침을 따라 여러분의 가정이 그러한 가정이 되시기를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