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무처럼 순종할 수는 없을까? 불평하지 않고 살 수는 없을까? 그 해답을 나무는 가르쳐주고 있다.